• 로그인
  • 회원가입
  • 사이트맵
로그인
전체메뉴
닫기
바울의 마지막 고백(딤후 4:6-8)

바울의 마지막 고백(딤후 4:6-8)

한 사람의 유언에는 그 사람의 인생이 집약되어 있습니다. 오늘 본문이 바로 사도 바울의 인생이 집약되어 있는 유언과도 같은 고백입니다. 그는 비록 늙고 병들었지만 자신의 인생을 총결산하는 그 순간에 너무도 당당하게 자신의 삶을 고백합니다.


첫째, “다 부었노라”(6) 바울은 자신의 삶을 전제(奠祭, a drink offering)에 비유합니다.

전제는 구약시대에 행해진 각종 희생제사의 하나로써 신약에서는 관제라고 합니다. 전제는 제물을 드릴 때 그 위에 마지막으로 피를 상징하는 포도주를 부어 드리는 제사를 말합니다(15:1-10). 바울이 자신의 삶을 이러한 제사에 비유한 이유는 그리스도를 소유함으로 사는 믿음의 삶 자체를 산제사로 여겼기 때문입니다(12:1). 주님 만나기 전 바울은 주님을 핍박 하던 인생이었지만 주님 만난 후부터는 주님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부어드리는 인생이 되었습니다. 그렇게 주를 위해 살았던 그에게 남은 것이라고는 늙고 병든 몸뿐이었지만 그 몸마저도 전제와 같이 순교의 제물로 다 부어드리고자 합니다. 볼 품 없어 보이는 늙고 병든 몸이지만 하나님을 향한 사랑으로 주님께 드리는 모습은 주님 향한 사도바울의 헌신이었습니다.


두 번째, “다 싸웠노라”(7a) 바울은 자신의 삶을 전투에 비유합니다.

실제로 그의 선교사역은 목숨을 건 전투와도 같았습니다. 그 상황은 고후11:23-27에 보면 잘 나타나 있습니다. 여러 번 춥고 굶주리며 수없이 맞고 죽을 고비를 넘기며 힘겹게 선한 싸움을 싸웠습니다. 격렬했던 그 모든 전투를 다 싸워 이긴 이 노병에게 남은 것은 영광의 상처뿐입니다. 바울은 이 영광의 상처를 예수의 흔적이라고 합니다(6:17). 이 모든 싸움을 통해서 그의 몸엔 영광의 상처들이 훈장처럼 빛나고 있습니다. 선한 싸움 후에 훈장처럼 빛나는 이 예수의 흔적은 바로 사도바울의 헌신의 흔적이었습니다.


세 번째, “다 마쳤노라”(7b) 바울은 자신의 삶을 마라톤 경주에 비유합니다.

바울보다 앞서 출발했던 가룟 유다나 그의 뒤를 따라 함께 했던 데마는 모두 세상을 사랑하여 곁길로 가고 말았지만(1:25, 딤후4:10), 바울은 자신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고 그 사명의 길을 마침내 완주해낸 것입니다(20:24). 그의 인생의 경주가 결코 완만하거나 평탄한 것만은 아니었습니다. 때로는 너무 힘들어 주저앉고 싶을 때도 있었습니다.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아갈 소망이 끊어지고, 자신이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만큼 힘에 겨워했습니다. 살아갈 소망이 끊어진 사람에게는 하루하루가 절망이기에 내일이 없습니다.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믿음을 지키며 인생의 경주를 완주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(고후1:8-10). 다 부어드리고, 다 싸워 이기고, 다 마친 그에게 주어지는 것은 의의 면류관입니다(8). 그에게 죽음은 상을 받으러 시상대에 올라가는 설레는 순간이 되었습니다. 사랑하는 여러분! 언젠가 찾아오게 될 우리 인생 마지막 날에 우리도 이와같이 고백할 수 있을까요? 이 고백이 우리의 고백이 되기를 원한다면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자리에서 마지막까지 부어야 하고, 예수의 흔적을 가지는 선한 싸움을 싸워야 하고, 믿음으로 사명의 길을 달려야 할 것입니다.


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습니다. 우리를 서게 하시는 십자가의 사랑, 보혈의 능력이 있습니다. 그러므로 우리가 지금 서 있는 그 자리가 헌신의 자리임을 믿고 의의 면류관을 바라보며 끝까지 십자가 붙들고 달려가시기를 바랍니다.

 

2017. 9.10 행복한 목사 강군우

 

 

 

새글 0 / 226 

검색
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46 이 뼈들이 능히 살 수 있겠느냐?(겔 37:1-3) 2017.11.20 317
45 회개, 하나님과 같은 방향으로 가는 것(욘3.. 2017.11.20 301
44 우리의 신앙은 달라져야 합니다(롬12:2) 2017.11.04 295
43 하나님의 안목으로 보라.(민 13:25-33) 2017.10.27 227
42 여러분이 진정한 이웃이 되십시오.(눅10:25.. 2017.10.21 256
41 그리스인이 끼치는 영향력(삿8:22-27) 2017.10.15 230
40 여호와께서 하시므로(삿7:9-23) 2017.10.08 226
39 큰 용사여!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도다(.. 2017.10.01 244
38 변화를 경험하라(창32:22-32) 2017.09.27 189
37 바울의 마지막 고백(딤후 4:6-8) 2017.09.18 450
36 성찬의 의미(요 6:56-58) 2017.09.10 276
35 그리스도인의 정직(2) 정직한 자의 축복(잠.. 2017.09.02 389
34 그리스도인의 정직(1) 정직한 자의 삶(잠4:.. 2017.08.27 425
33 성도의 눈물은 하나님께 보석입니다(4) -애.. 2017.08.19 248
32 성도의 눈물은 하나님께 보석입니다.(3)-믿.. 2017.08.12 256
주소 :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28번길 12 TEL : 02-2614-2935 FAX : 02-2686-0306
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COPYRIGHT(c) 철산흰돌교회 ALL RIGHT RESERVED. PROVIDED BY 교회사랑넷